안전한 디지털 데이터 ‘폐기법’ / 한주엽

http://www.ebuzz.co.kr/content/buzz_view.html?ps_ccid=44615 

...윈도우에서 파일을 삭제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키보드의 ‘Delete’ 버튼을 누르거나 휴지통 아이콘에 지울 파일을 떨어뜨리면 된다. 휴지통을 비우면 탐색기에서 해당 파일은 찾아볼 수가 없다. 그러나 이렇게 지워진 데이터는 실제 지워진 것이 아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데이터가 저장된 지점에 대한 정보만 지워진 것이다. 하드디스크의 모든 정보를 지우는 포맷도 모든 지점에 대한 정보만 지울 뿐이지 실제 데이터를 지우는 것은 아니다.

일단 휴지통을 비워서 파일이 지워지면 해당 데이터가 저장된 지점에 새로운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게 된다. 이들 지점에 새로운 데이터가 저장되지 않은 상태라면 간단한 복구 프로그램으로도 해당 파일을 100% 되살릴 수 있다.

다만 하드디스크는 데이터를 저장하는 최소 영역에 순서를 가리지 않고 데이터를 저장하기 때문에 하나라도 이빨이 빠지게 된다면 해당 파일을 되살릴 수가 없다. 그러나 이처럼 ‘불규칙적’이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 어떤 지점에 새로운 데이터가 자리 잡을지 모르는 상황이라면 사용자가 의도한대로 복구를 불가능하게 만들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하드디스크를 망치로 두드려 깨도 원판에 손상이 없다면 데이터를 복구할 수 있다. 하드디스크 복구 전문 업체 파이널데이터 신승목 과장은 “원판이 잘려진 상태여도 나머지 부분에서 이빨이 빠지지 않은 데이터는 살려낼 수가 있다”며 “복구율이 떨어질 뿐, 원판을 1mm 단위로 조각을 내지 않는 한 원하지 않는 복구의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by 愚公 | 2008/03/17 20:35 | Archival Studies | 트랙백 | 덧글(8)

트랙백 주소 : http://prouder.egloos.com/tb/366466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Charles at 2008/03/17 21:54
최근 기술로는 불에 탄 하드디스크도 복구할 수 있다고 하던데 말이죠. 역시 해답은 믹서기밖에 없는 듯 합니다.
Commented by cain at 2008/03/17 23:13
필요없는 데이터를 하드에 꽉 채우는 방법을 권장하던데, 이 방법은 어떤가요?
Commented by 愚公 at 2008/03/18 08:40
Charles / 완전히 태운 다음 가루를 흩어버리는 것도 방법이기는 하겠죠.
cain / 그런 방법이 있다고는 들었는데 그렇게 하는 시간과 비용도 적지 않을 것 같습니다.

만일 대량의 하드디스크를 단시간내에 확실하게 페기하려고 하면 모아놓고 해머로 박살내거나
불에 태운 후에 잔해를 따로 버리는 게 낫겠지요. 들은 얘기 중에는 하드디스크의 물리적 파괴를
실행하는 프로그램도 있다고 합니다. 어차피 비트들이 모여서 데이터가 되는 것이기에 데이터의
해당 비트 중 일부를 파괴하는 방식이라고 합니다. 사용할 수 있는 하드용량이 조금씩 줄어들지만
통째로 부수는 것보다는 낫겠지요.
Commented by 택씨 at 2008/03/18 08:48
정말로 불에 태우는 것만이 정답이군요.
Commented by 언에일리언 at 2008/03/18 14:31
전자랜지에 넣고 돌리면 안되나요? CD는 그렇게 하면 확실히 맛이 간다고 하던데..
Commented by 愚公 at 2008/03/18 15:02
택씨 / '조각조각' 따로 버리는 데 초점이 있는 거 같습니다.
언에일리언 / 전자랜지가 터질지도;
마이크로웨이브파가 전자기장치에 정확하게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한 연구는 제가 보지 못해서 모르겠습니다.
Commented by 耿君 at 2008/03/21 15:50
아... 기록 보존의 관점에서는 좋은 걸까요?
Commented by 愚公 at 2008/03/21 15:55
耿君 / 아뇨, 정반대입니다. 기록의 보존이라는 것은 보존할 것은 확실히 보존하고 폐기할 것은 확실히 폐기해야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가 이메일로 어떤 파일을 '전송'한다고 하는데 정확하게 말하면 보내는 컴퓨터 하드에서 이메일 서비스 회사의 서버에 복사된 후 이것이 받는 사람 컴퓨터 하드에 다시 복사되는 것입니다. 원래 '이관'이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앞의 2곳에서는 완전히 지워져야 합니다. 나중에 섞이면 골치아프거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